[이슈] 식약처 "백수오 끓여 추출하면 안전, 갈아 먹는 건 안돼· 이엽우피소는 위험"

20170822000807_0.jpg

시중에 판매 중인 백수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수오를 날 것으로 갈아 먹는 것은 위해하지만 끓여서 추출하면 안전하다고 밝혔다. 한때 건강식품으로 무해지환급형보험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어린이보험백수오의 위해성 논란에 대해 식품의약안전처는 '백수오를 뜨거운 물에 오래 끓여 추출해 액상이나, 분말, 환 형태로 판매하는 건강기능식품과 양산출장마사지일반식품은 안전하다"고 22일 밝혔다. 그러나 "백수오를 직접 갈아먹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백수오와 퀵서비스요금엇비슷한 이엽우피소에 대해선 "독성이 있다"며 계속해서 식품원료로 인정하지 않았다.식약처가 백수오와 이엽우피소의 독성시험·위해평가를 실시한 것은 2015년 백수오를 원료로 하는 건강기능식품에 이엽우피소가 혼입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백수오 제품에 대한 불안이 일었기 때문이다. 동물을 대상으로 한 독성시험 결과 백수오는 뜨거운 물로 박스폰추출한 형태인 '열수추출물'에서는 이상이 없었다. 하지만 분말 형태에서는 암컷은 저용량(500mg/kg)부터 고용량(2,000mg/kg)까지, 수컷은 고용량(2,000mg/kg)에서 체중감소 등을 보였다.독성시험에서 체중은 동물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대표적 지표로,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는 무독성량 설정 시 성장장애를 영통파스타중요한 독성지표로 보고 있다. 이엽우피소는 고양이분양열수추출물 형태로 고용량(2,000mg/kg)을 투여한 경우 간독성(수컷)이 나타났고, 분말 형태에서는 저용량(500mg/kg)부터 고용량(2,000mg/kg)까지 암컷은 경산출장마사지부신·난소 등에 독성, 수컷에는 간 독성 등이 관찰됐다.시험 물질을 시험 동물에 투여했을 때 독성이 나타나지 않는 최대 용량인 무독성량은 보험비교백수오 분말과 이엽우피소 분말 모두 하루에 몸무게 1㎏당 150mg이었다.백수오를 뜨거운 물에 오래 끓여 추출한 '열수추출물' 형태로 만든 건강기능식품과 일반식품에 무해지환급형보험이엽우피소가 미량(3%) 혼입되더라도 위해 우려는 없었다. 하지만 열수추출하지 않고 백수오를 그대로 분말이나 환으로 가공한 제품은 표시된 섭취방법에 따라 매일 평생 최대량을 섭취하면 위해 우려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